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사토시 나카모토

비트코인(Bitcoin)은 2008년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수수께끼의 인물이 세상에 소개한 암호화폐이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온전히 그만의 고유한 창작물은 아니다. 이전부터 다양한 개발자들에 의해 디지털화폐에 대한 아이디어가 수없이 제시되고, 시도되고, 사장되어 왔으며, 사토시 나카모토는 기존에 존재하던 여러 유용한 아이디어에 획기적인 개념들을 덧붙여서 비트코인을 완성한 것이다.

그가 덧붙인 아이디어들 중에서 핵심적인 것이 바로 ‘블록체인’과 ‘채굴’이다. 이러한 새로운 개념들이 결합되면서 결과적으로 비트코인은 안정성을 증명하였고, 열성적인 커뮤니티의 노력을 통해 세계적으로 확산이 되었다.

 

블록체인

블록체인은 데이터들을 ‘블록’으로 불리는 공간에 저장하고, 그 블록들의 전후를 암호함수의 값으로 연결하여 네트워크 참여자들의 시스템에 보존하는 기술이다.

다시 설명하면 데이터를 기록하고 보존하기 위해 블록이라는 상자를 만들고, 상자별로 고유의 암호값을 만들고, 인접한 상자와 그 값을 공유하여 연결하고, 네트워크 참여자들이 모두 동일한 상자들을 보관하도록 하여 중앙집중적인 관리자에 의존하지 않고도 자료를 유지하도록 한 네트워크 시스템이다.

즉, 블록체인은 ‘연결된 데이터 집합들을 분산된 장소에 저장하는 기술’이라 할 수 있다.

이 기술은 동일한 자료를 다수의 시스템이 공유하기 때문에 중앙서버가 필요하지 않고, 다수 참여자의 시스템을 통제하지 않는 이상 조작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보안성이 뛰어나며, 중앙 통제자가 없고 조작이 불가능한 특성으로 인해 신뢰성과 투명성이 높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채굴자

전 세계 네트워크 상에서 누군가는 블록체인 데이터를 저장하고 유지해야만 한다. 그래야만 다른 사람들이 블록체인에 저장된 정보를 조회하거나 새로운 데이터를 기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블록을 검증하고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이들이 바로 암호화폐 채굴자들이다. 그들이 무료로 그러한 일을 할 리가 없기 때문에 그 역할을 지속하도록 인센티브를 주어야 한다.

암호화폐의 채굴자는 블록의 유효성을 검증하고, 블록을 등록함으로써 그 대가로 암호화폐를 받는다. 다시 말해 블록체인을 유지하기 위해 채굴자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해야 하는데 새로운 블록 생성 시 발행되는 암호화폐와 블록에 데이터를 기록하는 이용자들이 내는 수수료를 채굴자가 가져가게 되는 것이다.

채굴자의 개인적 목적은 돈을 버는 것에 불과하지만, 채굴을 하는 과정 자체가 블록을 생성하고, 보존하는 것이기 때문에 의도치 않게 블록체인 생태계 유지에 필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암호화폐

우리나라에서 가상화폐로도 불리는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으로 구현할 수 있는 생산물 중 하나이며, 일부 사람들이 오해하는 것처럼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의 유일한 결과물이 아니다.

비트코인의 경우 실질 화폐를 대체하는 디지털화폐를 목적으로 세상에 소개되었지만, 이후 이더리움(Ethereum)과 같이 블록체인이라는 기술을 플랫폼으로 삼아 다양한 작업에 응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암호화폐들이 생겨났다. 보안성, 투명성, 보존성 등 블록체인의 특성을 이용하여 특정한 기능을 지닌 산출물을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에 암호화폐가 블록체인의 궁극적 목적일 필요는 없다.

블록체인은 암호화폐가 나올 수 있도록 한 기반기술이고,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생태계 유지에 필요한 기능을 하는 등 상호의존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으나, 개념적으로는 두 가지를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거래소

국내외에서 거래소의 보안 문제로 암호화폐가 도난당하고, 블록체인의 안정성마저 의심하는 소리들이 나왔다. 그러나 거래소와 블록체인의 보안은 명확히 분리해서 보아야 한다.

사실 대부분의 암호화폐 거래소는 블록체인 기술과는 관계가 없다. 대부분 거래소는 보통 기업의 서버와 같이 고객의 데이터를 자체 중앙서버에 보관하기 때문이다. 이들 거래소는 블록체인의 분산원장을 중앙서버의 통합원장으로 바꾸어놓는다.

따라서 블록체인과 거래소의 보안체계는 근본적으로 다르며, 이메일이나 쇼핑몰 서버가 해킹 당하듯 블록체인의 보안성과는 무관하게 거래소의 사고는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성급하게 거래소가 무용하다고 결론내릴 필요는 없다. 거래소의 목적은 효율적으로 암호화폐라는 상품의 매매를 중개하는 것이며, 암호화폐를 원활히 현금화 할 수 있는 거래소가 존재함으로써 암호화폐의 활용성이 높아지고, 블록체인을 유지하는 채굴자의 동기도 강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